파운트자문, 프리코와 MOU···'완전한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
파운트자문, 프리코와 MOU···'완전한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빈 파운트 대표(오른쪽)와 한상준 프리코 대표가 MOU 체결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파운트)
김영빈 파운트 대표(오른쪽)와 한상준 프리코 대표가 MOU 체결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파운트)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 기업 파운트투자자문은 개인자산관리컨설팅 그룹 프리코와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16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두 기업은 국민들에게 완전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을 활용, 모바일에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운트는 로보-자산관리업계 1위를 점하고 있다. 고액자산가들이 받고 있는 개인자산관리 서비스를 누구나 받을 수 있도록 대중화하며 가파른 성장을 이뤘다는 평가다. 

프리코는 보험상품만으로 자산관리 컨설팅을 제공하던 기존의 시장에서 탈피했다. 전반적인 금융상품을 활용해 개인 리스크와 투자, 절세까지 관리해주는 개인종합자산관리 컨설팅을 하고 있다.

금융·인공지능·IT 관련 기술력과 모바일 앱을 바탕으로 한 확장력을 보유한 파운트와 오프라인을 중심으로 고객관리 노하우를 쌓아온 프리코가 '완전한 자산관리' 파이프라인을 구축하는 것에 합의했다.

파운트 관계자는 "두 회사가 말하는 '완전한 자산관리'는 고객의 수요를 명확하게 반영한 투자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언제나 간편하게 앱으로 자산관리 현황을 파악하는 것"이라며 "주기적인 리밸런싱을 통해 사후관리를 받고 '경제적 자유'를 실현하는 자산관리"라고 설명했다.

김영빈 파운트 대표는 "그간 일반인들이 다소 생소하게 느꼈던 인공지능 투자, 로보어드바이저가 프리코와의 협업을 통해 친근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지금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자산관리를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MOU를 통해 자산관리의 필요성과 로보어드바이저의 역할을 일반인에게 소개할 설명사 조직 육성 프로젝트에 크게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상준 프리코 대표는 "자산관리의 필요성을 고객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프리코와 '로보-ETF', '로보-펀드', '로보-연금저축' 등 다양한 자산관리 상품 라인업을 제공하는 파운트 간의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했다. 

한편, 두 기업은 이날부터 사흘간 열리는 '2019 서울 머니쇼'에서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15분 자산관리 상담 부스'를 운영한다. 이후 올해 예정된 다양한 금융·자산관리 박람회에 참여할 계획이다.

오는 7월부터는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자산관리의 필요성을 일반인들에게 홍보하기 위한 '설명사 육성 4주 프로그램'을 매주 토요일에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