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강세에···외화예금 2년4개월만에 '최저'
달러 강세에···외화예금 2년4개월만에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한 직원이 달러화를 검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한 직원이 달러화를 검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원·달러 환율 급등에 기업들이 달러화를 내다 팔아 외화예금이 2년4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16일 '2019년 4월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 자료를 통해 지난달말 외국환 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이 한달전보다 39억5000만달러(4조7000억원) 줄어든 632억달러(75조2000억원)였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12월말(589억1000만달러) 이후 가장 적은 규모다.

특히 미국 달러화 예금이 전월대비 31억2000만달러(3조7000억원) 줄어든 영향이 컸다.

4월 들어 환율(달러 가치)이 크게 오르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매도했고, 일부 기업들이 달러화 예금을 인출해 차입금을 상환하면서 외화예금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3월 말 달러당 1135.1원이던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말 1168.2원으로 33.1원 올랐다.

엔화 예금은 기업 결제대금 지급 등에 따라 1억7000만달러 감소한 39억6000만달러였다.

유로화 예금(30억3000만달러)는 한달 전에 비해 4억달러, 위안화 예금(11억5000만달러)도 1억 달러씩 감소했다. 영국 파운드화, 호주 달러화 등 기타 통화로 된 예금(16억달러)는 1억6000만달러 줄었다.

주체별로보면 기업예금이 499억6000만달러로 36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이는 2016년 12월 말 (410억3000만달러)이후 최소 규모다.

개인예금도 3억1000만달러 줄어든 132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은행(534억달러)의 외화예금은 37억달러 감소했다. 외국은행의 국내 지점(89억달러)도 2억5000만달러 줄었다.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보유한 국내 외화 예금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