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든 '헤리'에게 물어보세요"···현대ENG, 인공지능 챗봇 도입
"언제든 '헤리'에게 물어보세요"···현대ENG, 인공지능 챗봇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로사항 24시간 365일 응대 가능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달 도입한 인공지능 챗봇 '헤리' 화면. 휴양소 신청과 관련한 질문과 답변이 이루어지고 있다.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효과적 임직원 상담을 위해 인공지능(AI) 챗봇(Chatbot)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

공식 명칭은 현대엔지니어링의 영문 이름 중 알파벳을 조합해 '헤리(Heri)'로 인공지능 비서라는 의미를 부여했으며, 임직원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헤리는 복지·출장·동호회·보안 등 회사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90개의 총무분야와 관련된 임직원들의 궁금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해소하고자 개발돼 이달부터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기존 임직원들이 궁금한 사항이 있을 때 직접 사내 메신저나 전화를 사용해 연락을 취하고 답변을 얻을 수 있었다. 하지만 담당자가 부재중인 경우 답변을 얻기까지 시간이 걸렸을 뿐만 아니라 담당자들은 같은 질문을 여러 번 반복해서 받아 피로감이 증가되고 일상 업무 시간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헤리는 이러한 애로사항들을 '24시간 365일' 응대 가능한 인공지능(AI) 시스템을 통해 효과적으로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정식 출범 후 약 1만여건의 문의가 접수되는 등 챗봇 서비스에 대한 임직원들의 활용도가 매우 높게 나타나고 있다.

건설업의 특성상 본사 이외 국내·외 건설현장이 존재하는데 현장 직원들도 언제든지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지리적·시간적 제약을 뛰어넘을 수 있다.

헤리는 미국 IBM의 인공지능 컴퓨터 시스템인 'WATSON'을 활용해 개발됐으며, 정형화된 질문에만 답할 수 있던 기존 챗봇과 다르게 질문의 의도를 파악해 어떠한 형태의 질문도 이해 가능한 자연어처리(NLP) 기술을 택했다.

예를 들면 "휴양소 신청 어떻게 하나요"의 질문을 받으면 '휴양소', '신청' 등의 최소 단위를 추출해 질문의 의도를 명확히 파악해 정확한 답변이 가능하다. 답변하지 못한 질문들들은 별도 데이터에 저장되고 학습을 통해 보완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추후 설계, 구매 등 사업수행 영역에도 챗봇서비스를 활용할 계획이며, 더 나아가 분양, 채용 등의 대외 영역에도 챗봇서비스를 적극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술이 발전하면서 건설사에게 첨단 IT기술의 도입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인공지능 챗봇의 도입을 시작으로 임직원 편의 뿐만 아니라 사업영역에도 직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IT기술들을 적극 개발·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