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동산시장 '미추홀·부평구'가 이끈다
인천 부동산시장 '미추홀·부평구'가 이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총 107개 정비사업 절반이상이 미추홀·부평에 집중 
지난 18일 '쌍용 더 플래티넘 부평'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이 청약 상담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쌍용건설)
지난 1월 분양한 '쌍용 더 플래티넘 부평'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이 청약 상담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쌍용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지지부진 하던 인천 원도심권 재정비 사업이 급 물살을 타며 인천 부동산 시장의 신 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미추홀구와 부평구에 재개발 단지들이 집중되며 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6일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인천 원도심에서는 현재 총 107개의 정비사업이 진행 중으로 나타났다. 사업 현황별로 살펴보면 사업시행에 들어간 곳이 30.8%이며, 관리처분단계가 21.2%, 착공단계가 20.2%를 차지하고 있으며, 조합설립 전 단계인 곳은 단 9.6%에 불과해 대부분의 재정비 사업지가 수개월 이내에 이주를 앞두거나 일반 분양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원도심 중에서도 가장 먼저 변화의 중심에 선 곳은 바로 미추홀구와 부평구다. 총 107개의 사업 중 36곳(33.6%)가 부평구에서 진행 중이며, 26곳(24.3%)이 미추홀구에서 진행 중으로, 두 지역이 전체 정비사업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인천 원도심의 재정비 사업이 활기를 띄자 앞서 분양했던 단지들에는 수천만원의 프리미엄이 형성돼 있다. 지난해 1월 부평구 부개인우구역을 재개발해 공급한 '부평 코오롱하늘채'는 평균 2000~4000만원의 프리미엄이 형성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규모 재정비 사업으로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으로 기존 아파트의 매매가도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부동산 114자료에 따르면 인천 도심지역으로 대표되는 부평구의 1년간 3.3㎡당 아파트 매매가 시세는 1.47%(941만→955만원) 상승하며 같은 기간 인천 전체 평균 상승률인 1.19%(913만→924만원)보다 높게 나타났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인천 원도심으로 대표되는 부평구와 미추홀구의 많은 재정비 사업 단지들이 사업에 속도를 내며 수요자들의 기대감이 크게 높아진 상황"이라며 "여기에 인천 원도심지역에 공급되는 재개발 아파트들의 경우 비규제지역에 해당돼 전매제한도 상대적으로 짧은 만큼 상품성을 가지고 있는 단지들의 경우 투자수요의 유입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