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 이랜드 슈펜, 1600억원 브랜드로 성장
'6살' 이랜드 슈펜, 1600억원 브랜드로 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개 매장 누적 판매량 3300만족···신발 SPA 시대 열어
서울 마포구 신촌로 슈펜 신촌점에서 소비자들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서울 마포구 신촌로 슈펜 신촌점에서 소비자들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랜드리테일 신발 제조·유통 일괄(SPA) 브랜드 슈펜이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워 빠르게 몸집을 불리고 있다. 2013년 출시 이후 6년간 성장을 거듭해 연 매출 1600억원 규모 브랜드로 자리 잡았고, 국내 매장 수는 50개로 늘었다.

15일 이랜드리테일 측은 "국내 의류 SPA 브랜드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지만 슈펜은 신발과 잡화에 초점을 맞춰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며 "직장인 출근 구두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인기를 끄는 제품까지 모든 것을 한 매장에서 보여준다는 전략이 통했다"고 밝혔다.

이랜드가 서울 송파구 NC백화점 송파점에 슈펜 1호점을 열 때만 해도 국내 SPA 시장은 의류 중심이었다. 그러나 이랜드는 신발과 잡화로 SPA 영역을 넓힘으로써 패션 시장 판을 바꾸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랜드리테일에 따르면 그동안 슈펜이 국내에서 판 신발 수는 3300만족에 이른다. 이 신발을 모두 쌓아 올린 높이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산의 900배다. 일렬로 줄 세우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12번 왕복할 수 있는 거리에 이른다. 

슈펜 쪽은 브랜드 성장 원동력으로 다양한 상품군과 빠른 현장 출시를 꼽았다. 슈펜 상품 담당자는 출근길 착장과 소비자 신발장을 조사하고, 입점 브랜드를 만나 신제품 설계에 나선다.   

디자이너 출신 상품기획자(MD)의 글로벌 소싱(대외구매) 능력도 보탬이 됐다. MD는 세계 60개 생산기지를 드나들며 상품 품질을 직접 확인하고 직구매를 하면서 가격 거품을 없앴다. 기본 운동화를 1만원대에, 여성 구두를 2만원대에 팔 수 있는 이유다. 

MD와 소싱 인원은 20명이다. 이들이 6년간 비행한 거리를 모두 합치면 665만km에 달한다. 이는 지구를 144바퀴 비행할 수 있고, 달까지 8번 왕복하고도 남는 거리다.

슈펜은 '참스', '아임낫어휴먼비잉', '로라로라' 같은 인기 디자이너 브랜드와 협업하면서 소비자 만족도 높이기에도 나섰다. 마리몬드와는 학대 피해 아동을 돕는 활동에도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