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DFNI 어워즈서 2관왕
신라면세점, DFNI 어워즈서 2관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의 아시아태평양 면세점', '올해의 신규 매장' 선정
김진혁(중앙) 신라면세점 해외운영총괄 사업부장과 관계자들이 수상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신라면세점)
신라면세점은 지난 14일 싱가포르 마리나배이샌즈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DFNI 아시아 어워즈에서 '올해의 아시아태평양 면세점'과 '올해의 신규 매장' 등 2관왕에 올랐다고 15일 밝혔다. 김진혁 신라면세점 해외운영총괄 사업부장(가운데)과 관계자들이 수상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호텔신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라면세점은 지난 14일 싱가포르 마리나배이샌즈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DFNI 아시아 어워즈에서 '올해의 아시아태평양 면세점'과 '올해의 신규 매장' 등 2관왕에 올랐다고 15일 밝혔다. 

DFNI 아시아 어워즈는 영국 세계적인 면세 권위지 'DFNI(Duty Free News International)'가 주최하는 행사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면세점, 브랜드, 공항 등 여행 관련 유통업 사업자 중 우수한 기업을 선정해 시상한다.

올해의 아시아태평양 면세점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면세점을 운영하는 사업자 가운데 수익성과 상품구성, 고객 서비스 등에서 뛰어난 사업자에게 주는 상이다. 올해의 신규 매장은 지난해 새로 운영을 시작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면세점 중 인테리어와 유통능력, 수익성 등이 뛰어난 사업장을 선정해 주는 상이다. 

신라면세점은 현재 △싱가포르 창이공항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마카오 국제공항 △태국 푸껫 시내 △일본 도쿄 시내 등 해외 5곳과 △인천국제공항 △제주국제공항 △김포국제공항 △서울 시내 △제주 시내 등 국내 5곳에서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6월 문을 연 홍콩 국제공항 '뷰티앤유'는 영업시작 1년 만에 흑자를 기록하며 신라면세점이 해외 매출 1조원을 달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해외 매출 1조원을 기록한 것은 신라면세점이 업계 최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주요 사업장을 운영하는 면세점 사업자로서 의미 있는 2관왕을 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전 세계 고객에게 쇼핑의 즐거움을 제공하고 우수한 상품을 선보이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