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버스 노사 협상 중단…15일 시내버스 파업 '예정대로'
부산 버스 노사 협상 중단…15일 시내버스 파업 '예정대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인상률 두고 견해 차…마을버스는 파업 보류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부산 버스 노사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협상을 벌였지만, 핵심 쟁점에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해 협상이 중단됐다. 추가 협상 여지는 남아있지만, 쟁점에 노사 견해차가 커 15일 부산 버스 파업이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자동차노련) 부산 버스노동조합 대표자들은 14일 오후 9시 40분께 부산지방노동위원회 마지막 조정회의에서 사용자 측인 부산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측에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 측 대표자들은 "더는 협상할 이유가 없다"며 회의장을 빠져나왔다. 이어 "예고한 대로 15일 오전 4시를 기해 총파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부산 버스 노사는 14일 오후 3시 30분께부터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근무 일수 조정과 임금인상률, 근로시간 감소로 줄어드는 임금 보전 문제 등을 두고 6시간 넘게 마라톤협상을 벌였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특히 임금인상률을 두고 큰 의견 차이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측 관계자는 "기존 요구안인 10.9% 인상률을 낮춰 사용자 측에 수정 제안했지만, '괴리가 크다'는 답이 돌아와 더는 협상이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버스 파업이 강행되면 부산에서는 144개 버스 전 노선에서 시내버스 2천511대가 모두 운행을 중단한다.

부산시는 시내버스 운행이 전면 중단되면 전세버스 300대와 시와 산하기관, 경찰청, 군부대 등에서 보유한 버스를 도시철도나 마을버스가 없는 지역의 출퇴근 시간에 집중적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고 파업 현황을 지속해서 파악하여 비상·예비차량이 원활하게 운행될 수 있도록 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도시철도와 부산∼김해경전철, 동해선 운행도 평소보다 10% 증편한다. 택시부제와 승용차 요일제도 해제한다.

부산시교육청은 파업이 시작되면 유치원, 초·중·고 모든 학교의 등·하교 시간을 학교장 재량으로 조정하도록 했다. 부산시가 버스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할 예정이지만,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멈춰선 시내버스 대신 투입되는 대체 운송수단의 수송능력이 평상시 시내버스 운송능력과 비교하면 60%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한편 평상시 132개 노선에서 571대가 운행하는 마을버스 노사대표는 파업을 보류하고 쟁의조정을 연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