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지난해 산재 사망사고 1위 
포스코건설, 지난해 산재 사망사고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 한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이진희 기자)
경기도의 한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포스코건설이 지난해 산업재해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건설사로 꼽혔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 산업재해 확정 기준으로 건설공사 중 사망자가 많은 건설회사, 발주청, 지역 등 사망사고 다발 건설주체 명단을 13일 공개했다.

산업재해 확정 기준은 산업재해로 확정받은 시점을 기준으로 마련한 통계다. 예를 들어 2016년에 사망자가 발생했더라도 2018년에 산업재해로 확정받은 경우엔 2018년 산재 통계에 포함된다.

명단을 살펴보면 건설사 중에서는 포스코건설이 10명으로 사망자가 가장 많았다. 현대건설이 7명으로 두 번째를 차지했고, GS건설과 반도건설이 각각 4명으로 집계됐다. 대우·롯데·태영·한신공영·두산·대방건설이 3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발주청 중에서는 한국전력이 12명으로 사망자가 가장 많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가 9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이어 한국도로공사는 8명, 한국농어촌공사가 5명 순이었다. 경기도 교육청과 대전지방 국토관리청, 그리고 서울시는 각각 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사고 발생 지역은 경기 화성시가 14명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 고양시와 용인시, 경남 창원시가 11명으로 나타났으며 경기 평택시와 경북 포항시, 전북 전주시가 10명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전체 건설현장 사고사망자는 485명으로 2017년 대비 21명 감소했다. 재해유형으로는 추락으로 인한 사망자가 290명(59.8%)으로 가장 많았는데, 규모별로는 20억원 미만의 소규모 건설현장 사망자가 261(53.8%)명으로 최다를 기록했다. 민간이 발주한 공사의 사망자가 365명(75.3%)으로 공공공사(120명)보다 3배 이상 많았다.

김현미 장관은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핵심주체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7월 이후부터는 매월 정기적으로 사망사고 다발주체 명단을 공개하고, 개별 주체들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경영문화를 만들어 가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