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8억원 하회···1월 이후 '넉달 만'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8억원 하회···1월 이후 '넉달 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신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는 내방객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의 한 신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는 내방객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이 3개월 연속 떨어지며 8억원을 하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7억9921만1000원으로, 넉달 만에 8억원 이하로 내려갔다. 

올해 1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8억1012만9000원으로 2012년 감정원이 이 통계를 집계한 이래 처음으로 8억원을 돌파한 후, 2월 8억602만7000원, 3월 8억215만7000원 등 세달 연속 하락세를 보인 바 있다. 

이처럼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하락한 것은 지난 3월 중순 이후 급매물이 팔리며 실거래가가 내려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강북 14개구(강북권역)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올해 1월 6억3101만3000원에서 4월 6억2592만5000원으로 소폭 떨어졌다. 강남 11개구(강남권역)도 이 기간 평균 매매가격이 9억6063만7000원에서 9억4481만9000원으로 하락했다.

강남구는 평균 매매가격이 16억1796만1000원에서 15억8201만1000원, 서초구는 15억5551만5000원에서 15억2779만8000원, 용산구는 13억7850만원에서 13억6727만6000원, 송파구는 11억1375만6000원에서 10억9825만7000원으로 각각 떨어졌다. 

아울러 중간 가격을 의미하는 서울 아파트 중위 매매가격도 1월 7억8619만원에서 4월 7억7704만8000원으로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