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금융' 깃발 아래 모인 금융지주···콘트롤타워 속속 출범
'혁신금융' 깃발 아래 모인 금융지주···콘트롤타워 속속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5대 금융지주 등 참여한 '혁신금융 민관합동 TF' 출범
최종구 금융위원장(앞줄 왼쪽 다섯번째)과 혁신금융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TF) 위원들이 30일 킥오프 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최종구 금융위원장(앞줄 왼쪽 다섯번째)과 혁신금융 민관합동태스크포스(TF) 위원들이 30일 킥오프 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국내 5대 금융지주를 필두로 전 금융권이 정부가 세운 '혁신금융' 깃발 아래 모여 중기·벤처·창업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 지원에 나서기 시작했다.

신한금융과 KB금융은 이미 콘트롤타워를 꾸리고 각 2조원 수준의 투자 계획까지 내놨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날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신한·KB·우리·하나·NH농협 등 5대 금융지주 회장 등이 참여한 '혁신금융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를 출범했다.

TF에는 이들 외에도 기획재정부·법무부차관, 산업은행 회장, 기업은행장, 이정동 대통령 경제과학특별보좌관 등이 참여하기로 했다.

혁신금융은 지난 3월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혁신금융 비전선포식'에서 "혁신금융이 창업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맥"이라며 "아이디어만으로 도전할 수 있도록 금융이 받쳐주고 이끌어줘야 한다"고 말하면서 구체화됐다.

이후 은행권을 중심으로 자금지원 방안이 우후죽순 쏟아져 나왔고, 금융당국도 2주일 사이 개최된 금융지주의 핀테크 관련 행사장에 연달아 방문하는 등 힘을 실어줬다.

금융당국은 특히 지식재산권이 금융의 기초자산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특허청, 금융기관들과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코넥스에서 코스닥 시장으로 신속하게 이전상장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하는 등 최근들어 규제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에 화답하듯 금융지주들도 혁신금융 콘트롤타워를 출범해 지원 방향을 잇따라 내놨다.

신한금융은 문 대통령의 '혁신금융 비전선포식'이 진행된 직후인 3월 25일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를 출범했다.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는 신한금융그룹 산하 14개 그룹사의 110여개 본부부서와 임직원 약 2000여명이 참여하는 초대형 위원회다.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는 △기업대출 체계 혁신 △혁신기업 투자 확대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 등 3대 핵심 방향을 세우고, 유관부서를 매트릭스로 연결해 그룹전체의 혁신금융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신한금융은 이보다 앞서 지난 2월에 향후 5년간 2조1000억원을 투자해 창업·벤처·기술형 우수기업을 지원하고 모험자본 투자역량을 업그레이드 한다는 '혁신성장 프로젝트도 발표했다.

이어 KB금융도 지난 29일 계열사 사장·임원 등 총 12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KB 혁신금융협의회'를 출범시켰다.

KB혁신금융협의회는 모험자본 활성화를 위한 '투자지원 부문'과 혁신금융 활성화를 위한 '여신지원 부문'으로 방향을 설정하고 금융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창업기업을 위해 5년간 매년 4000억원씩 총 2조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하고, 그룹 내 계열사가 출자한 CVC 펀드 100억원을 운용해 스타트업 기업과의 상생에도 나선다.

우리금융그룹은 3년간 총 3000억원의 '혁신성장펀드'를 모(母) 펀드로 직접 조성하고, 하위 펀드 선정과 모집을 통해 매년 1조원씩 총 3조원 규모의 펀드로 확대해 혁신성장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하나금융과 농협금융도 혁신금융을 위한 콘트롤타워 출범을 준비중이다.

금융권은 은행들이 중소·벤처기업 여신 지원 강화 방안을 통해 3년간 기술금융 90조원, 동산담보대출 6조원 등을, 금융투자사들이 자본시장 활성화 정책 등을 통해 향후 5년간 약 125조원의 혁신자본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5대 금융지주 회장단은 이날 TF회의에서 그룹 차원의 역량을 집중해 여신심사 시스템 개편, 모험자본 활성화 등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민간 전문위원인 이정동 경제과학특보는 "민간 금융권이 가지고 있는 혁신금융의 수익성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하기 위해 정책금융이 적극적·선제적으로 나서 다양한 성공사례를 창출할 필요가 있다"며 "기술·미래성장성 위주의 금융패러다임을 구축하기 위해 금융회사의 산업 전문인력 확대 등 평가역량을 키우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