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카운셀러 '아름다운 내일' 다짐
아모레퍼시픽 카운셀러 '아름다운 내일' 다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경배 "방문판매원이 더 큰 꿈 이룰 수 있도록 지원"
(왼쪽부터)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송정원 아모레 카운셀러 그랜드 수석 마스터, 이광기 월드비전 홍보대사
25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아모레 카운셀러 대회'에 참석한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왼쪽)과 송정원 아모레 카운셀러 그랜드 수석 마스터(가운데)가 이광기 월드비전 홍보대사에게 2000만원 기부금을 건네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 카운셀러들이 이끌어 '아름다운 내일'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아모레 카운셀러는 아모레퍼시픽의 화장품 방문판매원이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방문판매원이 더 큰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힘을 북돋웠다. 26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전날 열린 아모레 카운셀러 대회에서 서 회장은 "카운셀러 대회를 20년간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언제나 소비자를 기쁘게 하기 위해 노력해 온 카운셀러 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카운셀러 분들이 경쟁력을 높여 더 큰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아낌없는 관심과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아모레 카운셀러 대회는 아모레퍼시픽의 방문판매원인 '아모레 카운셀러'의 소속감을 고취하고 판매 전문가로서의 자긍심을 함양하기 위한 행사다. 2000년부터 매년 개최돼 올해 20주년을 맞았다.

전날 행사엔 전국 아모레 카운셀러 4500명과 소비자, 아모레퍼시픽 임직원이 참석했다. 올해 주제는 아름다움(美)과 혁신(Innovation)의 합성어인 '미노베이션(美nnovation)'이다.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대응하는 한편 아름다운 내일을 만들겠다는 의미가 담겼다.

우수한 성과를 보인 아모레 카운셀러에 대한 시상식도 있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송정원 카운셀러가 '카운셀러 연도 대상'을 받았으며, 그는 상금 1000만원을 사회에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아모레퍼시픽은 같은 금액 만큼 기부해 이를 국제구호개발 비정부 기구(NGO) 월드비전에 전달했다.

카운셀러와 소비자들은 '디지털 기부 존'과 '기부 푸드트럭'을 통해서도 나눔에 동참했다. 카운셀러들이 기부한 2000만원 상당 화장품은 아름다운 재단 희망가게에 전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