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뉴트로 옷입혀 원조 소주 '진로' 재출시
하이트진로, 뉴트로 옷입혀 원조 소주 '진로' 재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 '진로' 제품과 포스터.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진로' 제품과 포스터. (사진=하이트진로)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두꺼비 소주 '진로'가 20대를 겨냥하기 위해 젊게 다시 태어났다. 하이트진로는 18일 소주 원조 브랜드 '진로'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진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진로는 새로움(New)과 복고(Retro)가 만난 '뉴트로' 제품이다. 기존 진로가 가진 라벨, 병 모양, 병 색깔 등 과거 디자인이 현대적으로 재해석됐다. 

파란색 라벨에는 한자로 표기된 진로와 브랜드를 상징하는 두꺼비 디자인이 그려졌다. 진로를 한글도 함께 표기해 가독성을 높였다. 뚜껑 역시 과거 병뚜껑과 동일한 색상을 사용했으나, 트위스트 캡으로 편의성을 강화했다. 소주병은 투명한 하늘색으로 순한 느낌을 나타냈다. 도수는 젊은 세대들이 선호하는 저도수의 편한 음용감을 위해 16.9도로 개발됐다. 

뉴트로 진로는 병(360ml) 제품만 출시되며, 오는 25일 첫 출고 이후 전국 유흥 채널과 가정채널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20대에게 신선함과 새로운 주류문화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두꺼비 캐릭터를 활용해 다각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