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서 근로자 3명 유증기 질식
서산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서 근로자 3명 유증기 질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업체 근로자 모터펌프 교체작업 중 가스 흡입 추정
18일 오전 10시 10분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곡리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폐유저장시설에서 A(33) 씨 등 근로자 3명이 유증기에 질식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사진=현대오일뱅크)
18일 오전 10시 10분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곡리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폐유저장시설에서 A(33) 씨 등 근로자 3명이 유증기에 질식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사진=현대오일뱅크)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18일 오전 10시 10분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곡리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폐유저장시설에서 A(33) 씨 등 근로자 3명이 유증기에 질식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협력업체 직원으로, A씨의 경우 폐유 저장시설에서 모터펌프 교체작업을 하던 중 가스를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A씨가 유증기에 질식해 쓰러진 것으로 추정한다"며 "발견 당시 의식과 호흡이 없었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동료직원 2명이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한 뒤 밖으로 구출해내면서 같이 가스를 마셨던 것으로 안다"며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현대오일뱅크 자체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뒤 다시 닥터헬기로 천안에 있는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A 씨는 중상이고 나머지 2명은 경상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조치 이행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