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동부 화롄서 규모 6.1 지진…중국 대륙도 '흔들'
대만 동부 화롄서 규모 6.1 지진…중국 대륙도 '흔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지 타이루거협곡 소재지…작년 2월 강진으로 17명 사망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타이완(대만) 동부 화롄(花蓮)에서 강한 지진이 발생해 대만 전역이 크게 흔들렸다. 아직 자세한 피해상황은 알려지지 않았다.

18일 대만 기상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분께 대만 화롄현 정부 청사로부터 서북쪽으로 10.6㎞ 떨어진 지점에서 리히터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의 정확한 위치는 북위 24도 13분, 동경 121도 52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는 18.8㎞였다.

이날 지진으로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를 포함한 대만 전역에서 강한 진동이 느껴졌다. 지진이 발생한 화롄현 일대에서는 최대 진도 7의 강력한 흔들림이 발생했다. 대만뿐만 아니라 대만해협 건너편인 중국 본토 지역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중국 웨이보에는 푸젠성과 저장성 등지에서 갑작스러운 진동을 느꼈다는 누리꾼들의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한편, 중국 지진 당국은 지진 규모가 6.7이라고 밝혔다.

대만 동부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자리 잡고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최근 들어서는 작년 2월 화롄을 강타한 규모 6.0의 지진으로 17명이 사망하고 280명이 부상한 바 있다.

화롄은 한국의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대만 편에서 소개된 바 있는, 인기 관광지 타이루거협곡이 있는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