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암학술상'에 최일주 국립암센터 연구원
'보령암학술상'에 최일주 국립암센터 연구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일주 국립암센터 암역학예방연구부 최고연구원 (사진=보령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보령제약과 한국암연구재단은 제18회 보령암학술상 수상자에 최일주 국립암센터 암역학예방연구부 최고연구원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보령제약에 따르면 최 연구원은 헬리코박터균 치료가 위암 예방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연구 성과를 인정받았다. 그는 최근 3년간 국내외 학술지에 논문 46편을 발표했으며, 이중 제1저자 겸 책임저자로 의학 저널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에 위암 치료 후 헬리코박터균을 제균하면 위암 재발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학계 주목을 받았다.

시상식은 19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서울대학교 암연구소 삼성암연구동에서 열린다. 최 연구원은 상패와 상금 3000만원을 받는다.

보령암학술상은 국내 종양학 분야에서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한 학자들의 업적을 기리고 학술 활동을 북돋우기 위해 2002년 한국암연구재단과 보령제약이 공동으로 제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