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도 정액권으로 고속버스 싸게 탄다···5·7일권 추가
주말에도 정액권으로 고속버스 싸게 탄다···5·7일권 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주중 사용에서 주말까지 사용폭 확대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앞으로 고속버스 이용객의 부담 완화를 위해 전국 188개 노선을 일정기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고속버스 프리패스(free-pass) 상품이 다양해지고 구매 시스템도 개선된다.

국토교통부는 19일부터 고속버스 이용객들이 일정기간(4·5·7일) 제한 없이 고속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정액권 상품을 개선해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고속버스 프리패스는 2014년에 출시돼 판매되고 있지만 주중(월~목, 4일권)에만 이용이 가능해 이용객들의 큰 호응을 얻지 못했다.

이런 점을 감안해 새롭게 출시되는 고속버스 프리패스는 기존에 판매되던 주중권(4일권)을 포함해 주말도 이용할 수 있는 5일권, 7일권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주중권은 7만5000원, 5일권(주말포함) 11만원, 7일권(주말포함) 13만원이다.

주말을 포함해 여행을 떠나는 국내 버스 이용객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할 때 큰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국토부는 전망한다. 프리패스를 구매해 국내 주요 관광지를 여행할 경우 30% 이상 버스를 절감(4일권, 5개 도시)할 수 있다.

당초 고속버스 정액권은 온라인에서만 구매가 가능했지만 새롭게 선보이는 프리패스는 고속버스 모바일 앱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아울러 기존 매표소에서 승차권을 발급받던 방식에서 모바일 앱을 통해 좌석을 선택할 수 있는 전자승차권 방식으로 개선돼 승객들이 편리하게 프리패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김동준 국토부 대중교통과장은 "다행해진 정액권을 통해 고속버스를 이용하는 국내 여행객들의 버스비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19년 상반기 내로 통학·톡근자들이 사용 가능한 정기권 상품도 출시할 계획으로 지속적으로 관련 제도를 개선해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고 저렴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