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SNS 활용' 젊은층 대상 보이스피싱 예방 집중 홍보
금감원, 'SNS 활용' 젊은층 대상 보이스피싱 예방 집중 홍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피싱 전체 피해액 20%는 젊은층···홍보영상·카드뉴스 등 게시해 피해 사전 차단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감독원은 젊은층의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해 유튜브,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한 집중 홍보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전체 피해액은 4440억원으로 추산되는데, 이중 20~30대 젊은층의 피해액은 916억원(20%) 수준이다. 또 이들이 최근 통장양도 등 보이스피싱 범죄에 연루되는 경우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이에 금감원과 범금융권은 젊은층이 주로 피해를 입는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를 소개하는 등 맞춤형 홍보를 추진하기로 했다.

유튜브 영상(왼쪽)과 금감원 SNS(사진=금융감독원)
유튜브 영상(왼쪽)과 금감원 SNS(사진=금융감독원)

우선 젊은층의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인식을 높이기 위해, 이들에게 가장 효과적인 홍보채널인 유튜브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활용한 집중 홍보를 추진한다. 

젊은 팬층을 다수 보유한 유튜버 '디바제시카'가 19일 '금요사건파일' 코너에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법을 생방송으로 30~40분간 소개한다. 최근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메신저피싱'과 '정부기관사칭형' 보이스피싱 범죄수법·피해 사례를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많은 젊은 이들이 SNS로 활용하고 있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각종 홍보 영상과 카드뉴스 등을 게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배너 홍보를 2개월간 진행하고, 금감원 SNS에도 홍보영상과 카드뉴스를 게시한다.

최병권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부국장은 "젊은층이 많이 이용하는 SNS를 통해 점차 교묘화·지능화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범죄 수법을 쉽고 재밌게 전달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고, 보이스피싱 범죄에 연루될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