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부동산 안정 충분치 않아···재건축 소통·협력 더해야"
박원순 "부동산 안정 충분치 않아···재건축 소통·협력 더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 시장.(사진=서울시)
박원순 서울시 시장.(사진=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정부의 부동산 안정화 드라이브에도 아직 시장이 충분히 안정되지 않았다는 견해를 밝혔다.

박 시장은 17일 서울시의회 임시회에 출석해 "실제 부동산 안정이 충분히 이뤄졌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압구정 현대아파트 재건축과 관련한 성중기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성 의원이 "(정부 정책 등으로 전반적인) 집값이 안정됐다. 주민들이 지금까지 정책에 협조하고 고통을 감수했으면 된 것 아닌가"라고 묻자 박 시장은 "한 마디 잘못하면 내일 신문에 난다"면서도 부동산이 더 안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압구정 현대아파트는 신도시 하나에 버금가는 광대한 면적을 갖고 있어서 여러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며 "충분히 소통하고 협력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이번 여름에는 주차난, 노후 배관 누수와 녹물 등을 겪는 압구정 현대아파트에서 민생을 체험해볼 생각은 없는가"라고 제안하자 박 시장은 "열 손가락 중에 안 아픈 손가락은 없다. 일부러 압구정 일대 노후 아파트를 그대로 둔다든가 늦춰야 한다는 생각은 없다"며 "합리적 대안을 빨리 만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