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서울 아파트값, 단지규모 클수록 하락폭↑
1분기 서울 아파트값, 단지규모 클수록 하락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서울 자치구별 1000가구 이상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사진= 부동산114)
1분기 서울 자치구별 1000가구 이상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사진= 부동산114)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단지 규모가 크면 클수록 더욱 많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침체기에는 단지가 큰 만큼 거래 매물도 많아 하락폭이 더욱 두드러지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단지 규모별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변동률은 1000가구 이상의 대단지 아파트에서 -0.95%의 변동률을 보이며 가장 낙폭이 컸다. 이어 △500 이상 1000가구 미만 -0.30% △300 이상 500가구 미만 -0.09%순으로 하락했다. 반면, 300가구 미만 소규모 단지는 0.17% 상승했다.

서울 자치구별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경우 지난해 집값이 많이 올랐던 지역에서 하락세가 더욱 두드러졌다. 지역구별로는 △강남구(-2.22%) △송파구(-2.09%) △양천구(-1.63%) △강동구(-1.26%)순으로 매매가격이 떨어졌다. 경기침체 및 대출규제로 매수심리가 위축돼 강남4구·양천구 재건축 추진 아파트들이 집값 하락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대단지 아파트의 경우 호황기 거래가 활발해 가격이 급등하지만 침체기에 들어설 경우 되레 많은 매물로 가격 하락폭이 크게 작용한다. 사는 사람보다 파는 사람이 더욱 많아지는 '매수자 우위'의 상황에 놓이기 때문이다. 때문에 침체가 장기화될 경우 대단지는 중소단지에 비해 하락폭이 더욱 두드러지고, 특히 선호도가 떨어지는 구축과 갭투자가 활발했던 아파트들의 가격 하락폭은 더욱 커진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침체기에 들면서 급등한 가격에 대한 수요자들의 피로가 커지고, 대출 규제의 영향을 받아 하락폭이 더욱 커졌다"면서 "특히 서울의 대단지 중 상당수가 재건축 아파트로, 투자수요 감소가 집값 하락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