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파트값 상승률 1위 '광명'···지난해 比 20.11%↑
경기도 아파트값 상승률 1위 '광명'···지난해 比 2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아파트 가격 상승률 상위 10곳. (사진=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광명 아파트값이 지난해 대비 20% 상승해 경기도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제만랩에 따르면 지난해 3월 광명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2089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2509만원으로 지난해 대비 20.11% 상승해 경기도 지역 내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이 같은 상승률은 경기도 평균 3.56% 상승폭보다 무려 5.9배에 달하는 수치다. 

실제로 광명시 대장아파트로 불리는 경기 광명시 철산동 '철산래미안자이' 전용면적 84㎡는 지난해 3월 7억1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3월에는 8억5500만원에 거래돼 1억4500만원 상승했다. 하안동의 'e편한세상 센트레빌' 전용 122㎡도 같은 기간 6억7000만원 수준에서 8억3000만원까지 상승해 1년 새 1억6000만원 뛰었다.

이어서 2위인 성남 분당구 아파트값은 같은 기간 2735만원에서 3119만원으로 상승해 14.03%의 상승폭을 보였고, 3위로 집계된 용인 수지구는 1541만원에서 1727만원으로 12.03% 집값이 뛰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광명은 오는 6월 발표될 3기 신도시에 광명 포함여부에 따라 부동산이 크게 요동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