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장남 박세창 "아시아나 매각 책임지고 추진···다른 의도 없어"
박삼구 장남 박세창 "아시아나 매각 책임지고 추진···다른 의도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부가 창업한 회사 지킬 것···인수 기업 아직 산은과 얘기된 바 없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 (사진=금호아시아나그룹)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74)의 장남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44)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추진과 관련해 "다른 의도는 전혀 없으며 진정성을 갖고 매각을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사장은 지난 16일 저녁 서울 종로구 공평동 금호아시아나 사옥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박 사장은 "금호아시아나에 대해 색안경을 끼고 보시는 분들이 있는데, 더 시장의 신뢰를 잃게 되면 저희의 존립 자체가 어렵다고 본다"며 "다른 의도나 이런 부분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박 전 회장이 유동성 위기로부터 벼랑 끝에 매달린 그룹을 살리기 위해 '용퇴' 승부수를 띄우자 시장에서는 금호가 경영이 2세에서 3세로 승계되면 용퇴는 무의미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이 이달 10일 채권단에 자구계획을 제출했을 때도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박 전 회장이 물러나고 아들이 경영하겠다는데, 그 두 분이 뭐가 다르냐"고 반문하는 등 오너 일가 모두 경영에서 물러나라는 의견을 표한 것과 관련해 박 사장의 답변은 이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사장은 이번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박 전 회장의 복귀를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그런 방식이 통하는 시대도 아니다. 저희가 투명성을 담보하고 '딜'(deal)을 추진하는 것이 모두에게 가장 유익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적극 해명했다.

그는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주체가 금호아시아나라고 언급했다. 박 사장은 "지난 15일 아버지와 함께 만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께서도 확실한 매각 주체는 금호산업이라고 하셨다"면서 "제가 책임지고 해야 할 일이기 때문에 무조건 하겠다"라며 자신의 책무와 역할을 강조했다.

더해 "산은과 예전처럼 갑론을박하거나 대척할 게 아니라 완전히 터놓고 얘기하면서 긴밀히 협조해 좋은 결과를 내도록 할 것"이라며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다 바쳐서 뛰겠다. 조부께서 창업하신 회사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만일 아시아나항공이 자회사와 함께 '통매각' 되면 그룹의 IT서비스 자회사인 아시아나IDT도 함께 팔려 그룹에서 떨어져 나간다. 이렇게 되면 박 사장의 '사장' 자리도 장담할 수 없게 된다.

이 경우 박 사장은 조부인 고(故) 박인천 창업주가 세운 그룹의 모태 금호고속으로 적을 옮길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조부가 창업한 회사를 지키겠다'는 그의 말은 그룹 전체 경영권을 되찾아오겠다기보다는 금호고속 등 그룹 기반을 유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박 사장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기업으로 거론되는 기업과의 접촉이나 산은과 이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얘기된 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어느 기업이건 진정성을 갖고 인수하겠다고 하면 대화할 준비는 돼 있다. 어느 기업은 되고 어느 기업은 안되고 얘기할 게 없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한 박 전 회장의 동생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에 대해서도 "모르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회장님(박삼구)은 저도 집에서만 뵈는데, 전혀 (경영문제에) 관여를 안 하시기 때문에 뭘 어떻게 하셨는지는 모른다"면서도 "두 분이 만나시지는 않았을 것 같다"고 했다.

한편, 박 사장은 박 전 회장과 함께 그룹 지배구조 최상단에 있는 금호고속 지분 50.7% 보유하고 있다. 현재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아시아나IDT로 이어지는 수직계열화 지배구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