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 '집에서집중간병특약' 배타적 사용권 획득
라이나생명, '집에서집중간병특약' 배타적 사용권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라이나생명)
(사진=라이나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라이나생명보험이 출시한 '집에서집중간병특약'이 9개월 간의 배타적 사용권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생명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는 라이나생명이 해당 상품을 통해 재가급여 보장을 처음으로 도입한 점을 높이 평가해 9개월의 배타적 사용권을 부여했다. '집에서집중간병특약'은 독창성, 창의성, 진보성, 유용성 측면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아 생보사 중 3번째로 9개월의 인정을 받았다.

이 상품은 요양기간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실제 요양기간동안 계속 보장해 장기요양보험 상품의 새로운 형태를 제시했다. 이전까지의 장기요양보험 상품은 등급체계에 따라 일시금, 분할금, 생존지급으로 보장에 한계가 있었지만, 이 상품은 요양기간에 따른 보장으로 보장 효율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켜 저렴한 보험료로 장기요양시 보장 가능한 금액을 확대시켰다. 또한 노인장기요양보험 5등급자를 처음으로 보장하고 기존의 어려운 등급 기준 보장형태를 변경해 모든 등급자가 동일한 보장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 

신상품심의위원회는 특히 기존의 장기요양 보험의 진단금 지급방식의 한계를 극복했다는 것에 주목했다. 보장 기간 동안 고객에게 실질적 지원을 해주는 최적보장 역할을 수행하고 기존 보험상품은 진단금 지급으로 고객과 보험사간 관계가 단절됐으나 실제 치료행위와 연동된 지속적 케어로 민영보험사의 방향성을 제시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나효철 라이나생명 이사는 "2017년 기준 장기요양 등급자의 67%가 입원없이 자택에서 요양한다는 점에 착안해 민간 보험사의 역할을 고민하며 상품을 개발했다"며 "요양이 필요한 치매 간병 초기단계부터 고객을 앞서 살피고 먼저 케어할 수 있는 상품 개발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