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개소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환경 R&D 역량 집대성···"피부건강 지키기 노력"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티폴루션 연구센터에서 연구원이 미세먼지와 피부 상관관계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를 열어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 건강 지키기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경기 용인시 기흥구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에 신설된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는 유해환경과 그로 인한 피부 변화를 연구하고, 세계 소비자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제품을 개발한다.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에서는 △미세먼지와 피부 상관관계 △미세먼지 대처에 효과적인 새로운 소재와 진단 센서 개발 △글로벌 소비자 피부 임상 연구 △미세먼지 대처 피부 미용법 제시 △안티폴루션 기술 반영 제품 출시 △디지털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연구원 인터뷰와 미세먼지 관련 주요 제품 사용 후기도 뷰티포인트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안티폴루션 연구센터엔 소재와 기전, 임상, 분석을 담당하는 기반연구와 유해환경 제거·방어 기술, 소비자 연구를 담당하는 제품화 기술, 대외 소통 부서가 있다.

김왕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티폴루션 연구센터장은 "센터는 그동안 유해환경을 예측하고, 소비자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해 이어온 전방위적인 연구 역량을 집대성해 설립됐다"며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외 전문가들과 협업해 세계 소비자에게 건강과 아름다움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 오염 문제는 국민 건강과 일상을 위협하는 재난이자, 사회적으로 대책을 고민하는 관심사가 됐다. 호흡기 질환과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미세먼지는 피부에도 악영향을 끼친다. 피부 장벽을 손상시켜 염증을 유발하고, 주름 생성이나 색소 침착 등 피부 노화도 가속하는 요인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