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강원도 산불 이재민 구호 위한 긴급 금융지원
하나금융, 강원도 산불 이재민 구호 위한 긴급 금융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그룹 (사진=서울파이낸스 DB)
하나금융그룹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강원도 지역 산불 이재민 구호 및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한 성금과 함께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개인을 위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우선 하나금융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이재민 구호활동과 피해복구를 위한 성금 2억원을 전달하고 이재민의 대피소 생활시 필요한 물품이 담긴 행복상자 500세트와 공용물품을 지원한다.

자회사 KEB하나은행은 산불 피해를 입은 중소, 중견기업, 개인사업자 및 개인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산불로 피해를 입은 개인에게는 5000만원 이내의 긴급 생활안정자금 대출, 중소기업에게는 기업당 5억원 이내의 경영안정화자금 대출 등 2000억원 한도의 신규 자금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기존 여신 만기 도래시 원금 상환 없이 최장 1년 이내 만기를 연장하고 분할상환금에 대해서는 최장 6개월 이내에 상환을 유예해준다. 최고 1%p 범위 내에서 대출금리도 감면키로 했다.

하나카드는 6월말까지 고객이 신청한 달부터 최대 6개월간 신용카드 이용금액 청구를 유예하며, 연체중인 경우에도 최대 6개월 동안 채권추심을 중단하고 분할 상환이 가능토록 긴급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청구 유예기간 할부이자와 카드대출이자는 청구되지 않으며 6월 말까지 신규로 신청한 장기카드대출(카드론) 및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의 이자는 30% 인하된다.

하나생명은 피해 고객에 대해 6개월 보험료 납입 유예와 유예기간에도 정상적인 보장혜택 제공, 유예 종료 후에도 분할납입이 가능토록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