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스마트폰 서비스 본격 시작···이통3사, 개통 행사 진행
5G 스마트폰 서비스 본격 시작···이통3사, 개통 행사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서울 SK텔레콤 강남직영점에서 고객들이 '갤럭시 S10 5G'를 개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SK텔레콤 강남직영점에서 고객들이 '갤럭시 S10 5G'를 개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5일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 개통 행사를 진행하고 본격적인 서비스에 돌입했다.

SK텔레콤은 이날 오전 8시 서울 T월드 강남직영점에서 고객 30명을 초청해 개통행사를 진행했다.

행사에는 SK텔레콤 5G 스마트폰 최초 가입 고객이자 5GX 홍보대사인 월드스타 김연아 선수가 참석했다.

SK텔레콤은 고객들에게 추첨을 통해 갤럭시S10 5G, 삼성 무선 로봇청소기, 삼성 공기청정기, 삼성 무선충전패드 듀오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했다.

행사가 열린 강남직영점 매장 내에서 갤럭시S10 5G, 가상현실(VR) 기기를 비롯해 차세대 증강현실(AR)글래스 '매직리프 원', 홀로그램에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를 결합한 '홀로박스' 등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또 유영상 MNO사업부장은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5G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직접 개인 고객의 입장에서 5G 서비스에 가입했다. MNO사업부 임원들은 개통행사 전 매장 인근에서 가두 홍보활동을 벌였으며, 일일 점장이 돼 첫 개통 고객들을 맞았다.

갤럭시S10 5G는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과 온라인몰 T월드 다이렉트에서 개통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5G 서비스 개통을 원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조기 교체∙액정 파손∙휴대폰 분실 등을 지원하는 '5GX 클럽'을 운영한다.

SK텔레콤 고객은 세계적으로 흥행한 비행 슈팅 VR 게임 건잭과 좀비슈팅 게임 '데스호라이즌', 타 서비스보다 최대 15초 빠른 '옥수수'(oksusu) 모바일 중계, 가상공간에서 함께 야구를 시청하는 '5GX 소셜 VR' 등을 경험할 수 있다.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나인로드 피제리아 강남점에서 열린 'KT, 갤럭시 S10 5G 론칭행사'에서 1등 경품당첨자 오원창씨가 5G 단말을 들고 영화배우 이제훈씨 등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나인로드 피제리아 강남점에서 열린 'KT, 갤럭시 S10 5G 론칭행사'에서 1등 경품당첨자 오원창 씨가 5G 단말을 들고 영화배우 이제훈 씨 등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KT도 이날 오전 서울 강남역 인근 ON식당에서 사전 참여 응모자 100명을 초청해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1, 2차 ON식당이 '무제한'을 내세운 데이터ON 요금제와 '초당 1.98원'을 내세운 로밍ON 요금제를 홍보하기 위해 기획됐다면 갤럭시S10 5G 출시행사가 열린 3차 ON식당은 KT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5G 데이터 완전무제한 요금제를 알리기 위해 준비됐다.

이번 행사에는 영화배우 이제훈이 참석해 고객과 사진 촬영 등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갤럭시S10 5G 예약 신청자를 대상으로 즉석에서 진행된 추첨에서는 성남시 오원창 씨가 첫 고객으로 선정돼 노트북펜S를 경품으로 받았다.

이 밖에 KT는 이날 행사 참가자들에게 삼성전자 와이드 모니터, 삼성전자 라이언 스마트 빔, 삼성 갤럭시 워치(46mm),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1일 숙박권 등 다양한 경품을 선물했다. 행사현장에서 개통한 50명 전원에게는 마블 공기청정기, ON식당 외식 초대권 등을 증정했다.

KT 5G 고객은 3D와 AR 기술을 활용한 영상통화 앱 '나를'(narle)과 러브 레볼루션, 라그나로크 클릭 H5 등 스트리밍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최대 4명과 초고화질(UHD)로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리얼 360' 앱을 이용하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팔로워에 360도 라이브 스트리밍을 제공하는 등 1인 미디어 생방송이 가능하다.

지난 4일 강남역 U+5G 팝업스토어 '일상로5G길'에서 진행된 세계 최초 5G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개통 전야제에 참석한 가수 청하가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장 김새라 상무(왼쪽)와 삼성전자 IM영업3그룹장 최영 상무와 함께 U+AR 서비스를 체험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지난 4일 강남역 U+5G 팝업스토어 '일상로5G길'에서 진행된 세계 최초 5G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개통 전야제에 참석한 가수 청하가 김새라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장 상무(왼쪽)와 최영 삼성전자 IM영업3그룹장 상무와 함께 U+AR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앞서 LG유플러스는 4일 오후 9시 강남역 팝업스토어 '일상로5G길'에서 갤럭시S10 5G 개통 전야제를 진행했다. U+5G 서비스 체험단으로 최종 선발된 '2019 유플런서'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U+AR 서비스의 광고 모델로 활약 중인 가수 청하가 참석해 5G 서비스와 콘텐츠를 체험했으며, U+AR로 '벌써 12시' 안무를 즉흥적으로 선보이며 호응을 얻었다. 청하는 "세상을 바꾸는 행사에 초대돼 영광이고, LG유플러스 5G의 발전과 일등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유플런서들은 170평 규모로 마련된 일상로5G길 팝업스토어를 둘러봤다.

여기에 '코미디 빅리그'의 개그맨 이용진이 맡아 진행한 AR 댄스 콘테스트 시상식과 U+5G와 갤럭시 S10 5G 퀴즈, 추첨 행사를 통해 삼성전자 갤럭시 탭 S4(1대), 삼성 갤럭시 워치(17대)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하기도 했다.

LG유플러스의 5G는 VR을 이용해 차은우, 손나은, 차은우, 성훈 등 유명 연예인과 일대일 데이트를 할 수 있는 스타데이트를 자랑한다. U+프로야구 5G와 U+골프 5G, U+아이돌 라이브 5G, U+VR 5G, U+AR 5G 등 5대 서비스도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