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중국 '조어대 국빈만찬' 시연 
서울신라호텔, 중국 '조어대 국빈만찬' 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댜오위타이' 소속 주방장이 중국의 용수면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호텔신라) 
2일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댜오위타이' 소속 주방장이 중국의 용수면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호텔신라)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호텔신라는 2일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댜오위타이 국빈연(钓鱼台国宾宴)'을 열어 중국의 댜오위타이(조어대) 만찬을 시연했다. 베이징에 있는 댜오위타이는 중국을 방문하는 국빈들의 숙소로 쓰이는 곳이다. 

3일 호텔신라에 따르면, 서울신라호텔은 지난 2004년부터 댜오위타이와 손잡고 중국에서만 맛볼 수 있는 국빈만찬 음식을 국내에 소개해왔다. 2004년, 2014년, 2018년에 이어 네 번째인 올해는 댜오위타이 소속 주방장과 직원들이 한국을 찾아 요리와 서비스를 선보였다. 국빈만찬에 필요한 기물과 중국 전통 악기도 실어와 분위기를 살렸다.  

댜오위타이는 중국 8대 요리(광둥·산둥·쓰촨·장쑤·푸젠·저장·후난·안후이)와 양식을 버무려 차별화시킨 메뉴를 개발했다. 서울신라호텔의 중식당 '팔선'에선 댜오위타이 주방장이 요리한 코스 메뉴를 3일부터 8일까지 점심과 저녁 각각 40명, 60명 한정으로 맛볼 수 있다. 8~10가지로 이뤄진 코스 메뉴 가운데 대표적 요리는 '댜오위타이 일품 불도장', '베이징 전통 짜장면', '무전병'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