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3년만에 미관지구 폐지···압구정로 등 경관지구 신설
서울시, 53년만에 미관지구 폐지···압구정로 등 경관지구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서울시)
(자료=서울시)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시가 1965년부터 종로·세종로 등에서 도시관리수단으로 활용한 '미관지구'를 폐지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지난 3일 열린 제5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미관지구 330개소 폐지 및 경관지구 17개소 신설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미관지구란 도시의 양호한 미관을 보호하기 위해 지정하는 용도지구다. 

서울시가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은 미관지구가 지정 이후 오랜 시간이 흐르면서 지정 목적이 모호해졌거나 시대적 여건 변화에 따라 기능이 대폭 축소됐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미관지구 330개소를 일괄 폐지하고, 특화경관이나 높이 관리가 꼭 필요한 17곳은 '경관지구'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용도지구를 재정비해 지속해서 관리할 방침이다.

'조망가로특화경관지구'가 되는 방배역~경남아파트 앞 삼거리(방배로) 등 16곳은 6층 이하의 층수 제한과 미관저해 용도 입지 제한을 적용한다. 서울 시내에서 처음으로 시가지경관지구가 되는 강남구 한남IC~청담사거리(압구정로)는 기존 4층 이하에서 6층 이하로 층수 제한을 다소 완화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미관지구 폐지를 통해 토지이용 간소화 및 시민불편 최소화 등 체계적인 도시관리정책을 추진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