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오늘 경제계 원로들과 간담회
文 대통령, 오늘 경제계 원로들과 간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등 논의
지난 1월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들과의 간단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최태원 SK 회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월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들과의 간단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최태원 SK 회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경제계 원로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연다.

간담회에는 김대중 정부에서 경제부총리와 노무현 정부에서 감사원장을 지낸 전윤철 전 원장과 공정거래위원장을 지낸 강철규 서울시립대 명예교수,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이명박 정부에서 활동한 정운찬 전 국무총리, 윤증현 전 경제부총리 등 10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와 관련해 폭넓게 조언을 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일자리 문제 해결 및 양극화 심화 대책 등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열린 시민단체와의 간담회에서도 “소득주도성장은 세계적으로 족보가 있는 얘기”라면서도 “그러나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이 상당히 둔화된 것이 사실이며 양극화를 해소하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충분히 일리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과 경제계 원로들이 소득주도성장의 보완 방안에 대해 논의가 있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이번 간담회는 경제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고루 청취하겠다는 경제 소통행보의 일환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말부터 7차례에 걸쳐 지역 경제 투어를 소화하는 가운데 중소기업, 대기업 및 중견기업, 벤처기업,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