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화학노조, 파업 결의···기본금 인상·호봉제 개선 요구
효성화학노조, 파업 결의···기본금 인상·호봉제 개선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단협 난항····조합원 98% 찬성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임금·단체협약 교섭 난항에 빠진 한국노총 산하 효성화학노조가 파업에 들어간다. 효성화학노조는 1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오는 9일 오후 3시부터 파업하기로 결의했다.

노조는 앞서 지난달 18∼19일 조합원(재적 339명) 대상 파업 찬반투표를 벌였고, 투표자 336명 중 333명(98.2%) 찬성으로 가결했다.

노조는 기본급 7∼8% 인상, 임금피크제 개선, 호봉제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노사는 지난해 9월 임단협 상견례 이후 올해 2월 20일까지 모두 13차례 교섭을 했으나 진전을 보지 못했고, 노조는 지난 2월 27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이하 지노위)에 조정 중지신청을 냈다.

지노위는 노사 견해 차이를 좁히기 힘들다고 판단해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린 상태다.

노조 측은 "노조원 평균 근속연수가 14년인데 전체 50%가 최저임금을 받고 있고, 56세 이상이 되면 호봉도 오르지 않는다. 회사가 전향적인 안을 제시할 때까지 파업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노조와 협의해 풀어가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EO 2019-04-02 01:44:41
내가 살아있는 산 증인이다.
집행부놈들 의용중에 의용이다
회사가 만들어준 노조가 파업을 한다고
조 용히 살아라
이놈들아

장혁수 2019-04-01 13:27:23
회장이8000억횡령했다는 뉴스 뜨던데 ㅋㅋㅋㅋ직원들 쥐어짜서 만든 돈인가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