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장성광업소서 가스 연소 사고···1명 사망·5명 부상
태백 장성광업소서 가스 연소 사고···1명 사망·5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 오후 8시 25분께 강원 태백시 장성광업소 금천갱 지하 1075m 지점 채탄(케이빙) 작업장에서 가스 연소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7일 오후 8시 25분께 강원 태백시 장성광업소 금천갱 지하 1075m 지점 채탄(케이빙) 작업장에서 가스 연소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강원 태백시 장성광업소에서 발생한 가스 연소 사고로 현장 작업자 1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을 입었다.

28일 장성광업소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8시 25분께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 금천갱 지하 1075m 지점 채탄(케이빙) 작업장에서 가스 연소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갱내에서 작업 중이던 박모(53)씨가 응급조치 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김모(56)·정모(52)·한모(62)·김모(51)·이모(57)씨 등 5명은 크고 작은 부상을 입어 한강성심병원 등에서 치료 중이다.

이들은 사고 당일 케이빙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빙은 굴진으로 채탄을 끝낸 갱도 막장을 돌아 나오면서 폭약을 이용해 천장과 벽면에 있는 석탄을 채굴하는 작업이다.

경찰 등은 이날 사고 현장에서 합동 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