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없이 '빈 손 해외여행'···신개념 위탁수하물 서비스 '이지드랍'
가방없이 '빈 손 해외여행'···신개념 위탁수하물 서비스 '이지드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8일부터 제주항공 승객 대상 시범운영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공사와 제주항공과 협업해 공항 밖에서 수하물을 보내고 해외공항 도착 후 찾아가는 신개념 수하물 위탁서비스 '이지드랍(Easy Drop)'를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지드랍 처리 절차도. (사진=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공사와 제주항공과 협업해 공항 밖에서 수하물을 보내고 해외공항 도착 후 찾아가는 신개념 수하물 위탁서비스 '이지드랍(Easy Drop)'를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지드랍 처리 절차도. (사진=국토부)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여행 가방 없이 출국하는 '빈 손 해외여행'이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인천공항공사와 제주항공과 협업해 공항 밖에서 수하물을 보내고 해외공항 도착 후 찾아가는 신개념 수하물 위탁서비스 '이지드랍(Easy Drop)'를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지드랍 서비스는 국토부가 지난 2017년 11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공항 종합 계획' 중 하나로, 기존의 수하물 택배서비스와 도심공항터미널 택배서비스의 장점을 하나로 합쳐 승객의 여행편의를 높이고자 새롭게 마련됐다.

국토부는 먼저 제주항공을 통해 인천공항에서 출국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해당 서비스를 오는 28일부터 시범운영한다. 이용 방법은 수하물은 마포구에 위치한 홀리데이 익스프레스 호텔에서 접수하면 된다. 5월 31일까지 무료 서비스로 운영될 예정이며, 호텔 투숙객이 아니더라도 이용이 가능하다.

국토부와 인천공항은 시범운영을 거쳐 접수‧보관‧이동 등 세부 절차를 가다듬을 계획이며, 향후 대형항공사의 사업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물류업체인 롯데 글로벌로지스는 위탁수하물 접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항공기 취급업체로 등록하고 수하물 접수‧이동에 필요한 플랫폼을 출시하는 등 적극 참여하고 있다.

진현환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은 "승객이 원하는 곳에서 수하물을 보낼 수 있도록 접수 장소를 제한하는 규정을 완화하는 한편, 보안‧이동과정의 항공보안은 강화했다"며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지드랍 서비스에 대한 승객들 선호도가 높아 앞으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여객이 연간 1억 명을 넘어서면서 공항  혼잡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여행편의는 높이고 항공보안은 강화하는 정책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토부는 올해 제주공항 스마트항공보안 장비, 행동탐지요원 배치, 생체인식 시스템 도입 등 다양한 시범운영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