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조양호 회장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반대'
국민연금, 조양호 회장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국민연금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결정했다.

26일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이하 수탁자위)는 대한항공의 정기 주총 안건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하고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의 지분 11.56%를 보유하고 있는 2대 주주다.

수탁자위는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에 대해 "기업가치 훼손 내지 주주권 침해의 이력이 있다고 판단해 반대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현재 총 270억원 규모의 횡령·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앞서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와 서스틴베스트,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 등은 조 회장의 연임에 반대를 권고한 바 있다. 

국민연금이 공식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조 회장의 이사 재선임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현재 조 회장 일가와 특수관계인이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 지분은 33.35%다. 조 회장이 연임에 성공하려면 30% 이상의 지분이 더 필요한 상황이다. 

이날 수탁자위는 SK의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서도 기업가치 훼손 내지 주주권익 침해 이력이 적용된다"며 반대하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과 SK는 오는 27일 주주총회를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