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3대 회장에 백우석 선임···이우현 부회장 승진
OCI, 3대 회장에 백우석 선임···이우현 부회장 승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백우석 OCI 회장, 이우현 부회장, 김택중 사장. (사진=OCI)
(왼쪽부터) 백우석 OCI 회장, 이우현 부회장, 김택중 CEO. (사진=OCI)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OCI는 26일 정기 주주총회 후 이사회를 열고 백우석 부회장을 회장에, 이우현 사장을 부회장에 각각 선임하고, 최고운영책임자(COO)인 김택중 사장을 최고경영책임자(CEO)에 신규 선임했다. 

이들은 앞으로 각자 대표를 맡아 OCI의 대표이사직을 수행한다. 회사는 전문경영인 중심으로 내실경영에 집중해 태양광산업 침체 등 사업위기를 돌파한다는 계획이다. 

백 신임 회장은 고(故) 이회림 명예회장, 고 이수영 회장에 이어 세 번째 회장이 됐다. 백 회장은 1975년 OCI 전신인 동양화학공업에 입사했다. 2005년 사장에 취임한 후 국내 최초 폴리실리콘 개발과 태양광 발전사업 진출, 매출 3조원 달성 등의 성과를 냈다. 이후 2013년부터는 그룹 경영을 총괄하는 부회장을 역임했다. 

이 신임 부회장은 2013년 사장에 취임한 뒤 태양광 시장의 장기 불황을 이겨내고 4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현대오일뱅크와 카본블랙 합작사를 설립하고, 중국에 각종 카본 사업을 확대하면서 기존 석유화학과 카본소재사업에 새 활로를 열었다. 지난해에는 바이오 신사업 진출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했다. 

CEO로 발탁된 김 사장은 OCI 중앙연구소장과 RE사업본부장을 지냈다. 2017년 말레이시아의 폴리실리콘 사업장인 OCIMSB의 사장으로 임명돼 공장 가동과 안정화를 통해 회사 역량 강화에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