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미국 내 10번째 혈액원 마련
GC녹십자, 미국 내 10번째 혈액원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AM 직원들이 미국 텍사스주 브라운즈빌에 위치한 GCAM 신규 혈액원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GCAM 직원들이 미국 텍사스주 브라운즈빌에 위치한 신규 혈액원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GC녹십자는 26일 미국 현지법인 GCAM(Green Cross America)이 텍사스주 브라운즈빌에 최대 10만ℓ의 원료혈장 생산이 가능한 새 혈액원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GC녹십자는 미국 내 총 열개 자체 혈액원에서 최대 55만ℓ 원료혈장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혈장에서 필요한 성분만 고순도로 분리한 의약품인 혈액제제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원료혈장 공급처가 확보돼야 한다. GC녹십자가 2009년 미국에 GCAM을 설립하고 북미 혈액제제 시장 진출에 기반이 되는 혈액원을 늘려온 이유다. 배재현 GCAM 대표는 "안정적인 혈장 확보는 북미 혈액제제 시장 진출에 기반이 되는 만큼 중장기적인 계획하에 추가 혈액원 개원을 준비하고 있다"며 "올해 안에 두 곳의 혈액원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