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M6·SM7 LPG 모델' 일반판매 개시
르노삼성, 'SM6·SM7 LPG 모델' 일반판매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7 도넛 탱크 모습 (사진=르노삼성차)
SM7 도넛 탱크 모습 (사진=르노삼성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르노삼성 자동차가 일반형 LPG 모델을 내놓으며 완성차 업체 중 가장 빠른 행보를 보였다. 26일 르노삼성자동차는 LPG차량 규제 전면 완화 첫날 일반형 LPG 모델 SM6 2.0 LPe와 SM7 2.0 LPe 등의 판매 가격을 공개하고 판매를 개시했다. 

일반판매용 SM6 2.0 LPe는 SE, LE, RE 등 3개 트림으로 판매된다. 2.0ℓ LPG 액상 분사 방식 엔진과 일본 자트코(JATCO) 사에서 공급하는 엑스트로닉(Xtronic) CVT(무단변속기)를 탑재했다.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m의 힘을 내며, 복합연비는 9.0~9.3㎞/ℓ다. 

판매가격은 SE 트림 2477만8350원, LE 트림 2681만7075원, RE 트림 2911만7175원이다. 동일 배기량의 가솔린 모델 GDe 대비 트림에 따라 약 130만원~150만원가량 낮다. 

SM7 도넛 탱크 모습 (사진=르노삼성차)
SM7 차량 모습. (사진=르노삼성차)

SM7 2.0 LPe는 내비게이션, 후방카메라, 이지파킹, 샤크 안테나, 18인치 알로이 휠과 타이어, LED 주간주행등과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프리미엄 가죽시트로 고급스러운 내외장 디자인은 물론, 다양한 운전 편의기능을 탑재해 탁월한 가성비를 제공한다.

SM7 2.0 LPe는 단일 트림으로 판매되며 일반판매 가격은 2535만3375원이다. 르노삼성자동차 SM6 LPe 및 SM7 LPe 모델의 가장 큰 장점은 마운팅 관련 기술특허 및 상표권을 모두 소유하고 있는 '도넛 탱크' 기술 탑재되어 기존 LPG 차량의 단점인 트렁크 공간 부족 문제를 말끔히 해결했다는 점이다. 

도넛 탱크는 트렁크 바닥 스페어 타이어 자리에 LPG 탱크를 배치함으로써 일반적인 LPG 탱크 대비 40%, 가솔린 차량의 85% 수준까지 트렁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 상무는 "규제 완화로 LPG 차량 시장이 일반고객들로까지 확대되면서, 일반 소비자들의 LPG 차량에 대한 다양한 니즈가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며 "르노삼성만의 도넛 탱크 기술이 장착된 LPG 모델로 편의성은 물론 고급스러운 승차감까지 차별화된 기술을 직접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