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대규號 신한생명 출범···"인술(人術)산업 변화에 적극 대응"
성대규號 신한생명 출범···"인술(人術)산업 변화에 적극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딩 컴퍼니 회사로 만들겠다"···'인슈테크 리더' 주문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과 신한 보험수장 '투톱'···통합속도낼 듯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취임식(사진=신한생명)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취임식(사진=신한생명)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성대규 사장이 이끄는 신한생명이 출범했다. 성 사장은 신한금융지주의 또 다른 보험 수장인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과 함께 통합 작업을 이끌고 있다.

신한생명은 2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본점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제9대 대표이사 사장에 성대규 사장을 선임하고 취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성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신한생명에 변함없는 사랑과 성원을 보내주신 고객님들을 비롯해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님과 신한금융그룹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신한생명을 '리딩 컴퍼니의 의식과 용기'로 가득 찬 회사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리딩 컴퍼니라는 목표의 토대를 구축하기 위한 다섯 가지 경영 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고, 인슈테크 리더가 될 것을 주문했다. 성 사장은 "보험업은 사람(설계사)과 종이(청약서)만 있으면 이룰 수 있는 인지(人紙)산업이었지만 앞으로는 사람과 기술의 인술(人術)산업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상품 설계부터 마케팅, 보험금 심사 및 지급에 이르기까지 '인슈테크'를 적용해 업무 프로세스를 혁신하고 퍼플 오션을 개척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한금융그룹의 14번째 자회사로 편입된 오렌지라이프와 대화, 협력을 통해 시너지가 가장 큰 보험회사로 만들자"며 "'원 신한(One Shinhan)' 가속화로 그룹 성장에 중추적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업계는 관료 출신인 성 사장이 대관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오렌지라이프와의 순조로운 통합을 이끌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성 사장은 행정고시에 수석으로 합격한 뒤 재정경제부, 금융위원회, 보험개발원 등에서 근무했던 30여년 중 대부분을 보험산업과 관련된 일을 했다.

그는 2003년 보험업법 전면개정 작업을 주도하며 방카슈랑스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고 제3보험업 분야를 신설했으며, 실손의료보험 표준화 작업 및 자동차보험 제도 개선 등 보험산업 선진화에 중추적 역할을 했다.

또한 보험개발원장 시절에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보험요율 산정체계를 구축하고, 디지털 기반의 '인슈테크' 도입에 앞장서는 등 보험업계 변화를 선도한 보험 전문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