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4월4일부터 카스 500㎖ 병 출고가 56원 인상
오비맥주, 4월4일부터 카스 500㎖ 병 출고가 56원 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 '카스'. (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 '카스'. (사진=오비맥주)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오비맥주가 주요 제품 출고가격을 올린다. 오비맥주는 26일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의 출고가를 오는 4월4일부터 평균 5.3% 인상한다고 밝혔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카스 500㎖ 병 제품 출고가는 1147원에서 1203.22원으로 56.22원(4.9%) 오른다. 오비맥주의 출고가 인상은 2016년 11월 이후 약 2년5개월 만이다. 

오비맥주 쪽은 "주요 원부자재 가격과 제반 관리 비용 상승 등 전반적인 경영여건을 감안할 때 출고가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원가 압박이 가중되고 있으나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인상폭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