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국민연금 수탁위 이상훈·김경률 위원 참여 자격 없어"
대한항공 "국민연금 수탁위 이상훈·김경률 위원 참여 자격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 소속 이상훈·김경률 위원이 이해관계 직무 회피의 의무를 위반했다며, 따라서 주주권행사 분과회의 참석은 규정 위반이라고 26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 위원과 김 위원은 대한항공 주식을 보유하거나 위임받은 주주로 활동하고 있다"며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운영규정 제5조 및 국민연금기금 윤리강령 제7조 1항에 따라 모든 위원회 위원들은 '이해관계 직무의 회피'의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즉 수탁위 위원들은 이해상충 방지를 위해 특정 기업의 주식을 보유하면 안 된다는 의미다.

하지만 두 위원은 대한항공 주식을 보유하거나 위임받은 주주로서 활동을 하고 있다고 대한항공은 지적했다. 이 위원은 대한항공 주식 1주를 취득한 후 개인 자격으로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 활동을 하고 있고, 대한항공의 주주명부 열람·등사 가처분 신청도 진행한 바 있다. 김 위원 역시 대한항공 주식 2주를 보유한 참여연대로부터 의결권을 위임받은 대리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참여연대는 현재 소액주주에게 대한항공에 대한 의결권 대리행사를 권유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두 위원은 수탁위원으로서 이해관계에 있는 직무 회피 의무 규정을 위반했으므로 오늘 회의 참석 자격이 없다"며 "참석을 고집할 경우 위원장에 두 위원의 참석을 제척하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