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2019] 개막식, 참가업체 중심 '키노트 스피치' 진행
[서울모터쇼 2019] 개막식, 참가업체 중심 '키노트 스피치'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SK텔레콤, 자트코코리아엔지니어링, 총 30분간 진행
서울모터쇼 키비주얼 (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서울모터쇼 키비주얼 (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오는 29일 열리는 2019서울모터쇼의 개막식을 참가업체 중심으로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에 해왔던 개막공연, 영상브리핑, 축사 등 행사성 위주의 부문은 축소하고 참가업체의 우수기술과 신제품을 소개하는 키노트 스피치를 도입한다. 키노트 스피치는 현대자동차, SK텔레콤, 자트코코리아엔지니어링 총 3개의 업체가 10분씩 총 30분간 진행한다. 

키노트 스피치는 서울모터쇼에서 신기술, 신제품이 최초로 공개된다. 조직위는 서울모터쇼를 아시아에서 '지속가능한 에너지', '커넥티드',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모빌리티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본 행사에서 윤경림 현대자동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전략'을 공개하며,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 CTO는 '5G가 열어가는 모빌리티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다나카 히로야스 자트코코리아엔지니어링(주) 대표이사 사장은 차량 전동화 시스템의 일환으로 개발한 '마일드 하이브리드 차량용 변속기'의 콘셉트 모델에 대한 발표를 진행한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관계자는 "'모빌리티쇼'로의 체질 개선을 개막식부터 보여주려 한다"며 "차기 서울모터쇼에서는 키노트 스피치에 참여하는 업체를 확대해, CES와 같이 신기술, 신제품 발표의 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모터쇼 개막식은 29일 오전 10시 30분, 킨텍스 2전시장 6홀B에서 개최된다. 정부부처, 자동차업계 대표, 유관기관, 연구기관, 언론기관 등에서 약 4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