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씨드' 3개 모델, 레드 닷 디자인 본상 수상
기아차 '씨드' 3개 모델, 레드 닷 디자인 본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우&와이드 스타일 통해 역동적이고 날렵한 느낌···실내는 고급감 강조
기아차의 유럽형 전략모델 씨드 3개 모델이 레드 닷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의 유럽형 전략모델 씨드 3개 모델이 레드 닷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기아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기아차의 유럽 전략형 모델인 씨드(Ceed)가 또 한 번 유럽 시장을 매료시켰다.

기아자동차는 씨드의 세 가지 타입 모델이 동시에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레드 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에서 제품 디자인 부문-수송 디자인 분야 본상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유럽 전략형 준중형차인 씨드는 2006년 1세대 모델로 유럽 시장에 첫선을 보인 후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는 3세대 모델이 공개돼 현지 미디어와 소비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얻었다.

현재 싸드는 5도어 해치백, 왜건(스포츠왜건), 패스트백(프로씨드) 세 가지의 바디 타입으로 판매되고 있다. 씨드는 2012년 이후 또 한 번 세 가지 타입의 모델이 모두 수상작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하며 높은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씨드는 '로우&와이드(Low&Wide)' 스타일을 통해 기존 모델 대비 낮고 넓은 자세로 힘있게 뻗은 직선적 스타일링을 통해 날렵하면서도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또한 전면부에는 기존보다 커진 타이거 노즈 그릴과 낮게 위치한 에어 인테이크 그릴을, 후면부에는 세련된 LED 주간주행등과 스포티한 느낌의 리어 스포일러를 적용해 차별화된 디자인을 완성했다.

실내 디자인은 수평형 레이아웃을 바탕으로 인간공학적 설계를 적용해 매끄럽고 슬림한 느낌을 살리고 조작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또한 정교한 소프트 터치 마감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움까지 가미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유럽 시장에서 기아차를 대표하는 모델인 씨드는 1세대 모델부터 계속해서 우수한 디자인을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3세대 모델은 최근 '2019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르는 등 디자인을 비롯한 전체적인 상품성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