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행보···동남아 사업장 방문
최정우 포스코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행보···동남아 사업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29일 인도네시아·베트남·미얀마 등 현장 찾아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난 25일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 고로 앞에서 현장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난 25일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 고로 앞에서 현장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해외사업장 방문에 나섰다.

26일 포스코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5일부터 29일까지 인도네시아 제철소를 시작으로 베트남 생산법인, 미얀마 가스전 등 동남아시아 지역의 주요 사업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올해 초 동남아 그룹사업 전략 수립을 마친 최 회장은 현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직접 현장을 찾았다.  

첫 번째 행선지로 '크라카타우 포스코(PT.Krakatau POSCO)' 제철소를 방문한 최 회장은 "해외에서도 제철소 조업현장이 회사 경쟁력의 핵심"이라면서 "고로를 포함한 주요 설비를 철저히 관리해 안정적인 조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최 회장은 인도네시아 국영철강사인 크라카타우스틸 최고경영자(CEO) 실미 사장 등과 만나 크라카타우 제철소의 경쟁력 강화와 수익성 확대 등 미래협력방안을 논의했다.

2013년 12월 가동한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한국 고유 기술과 자본으로 해외에 일관제철소를 건설한 첫 사례로, 생산능력은 300만t 규모다. 지난해 고수익 후판 판매 확대로 가동 후 최대 후판 판매량을 달성하며 약 21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최 회장은 인도네시아에 이어 냉연 생산법인 포스코 베트남과 형강 및 철근 생산 법인인 SSVINA를 방문하고, 최근 사명을 변경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을 찾을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베트남, 미얀마 등 동남아 국가들은 포스코가 해외사업을 추진하며 가장 많은 투자를 진행한 지역으로 시장 잠재력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