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 사업자 모집
LH,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 사업자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 사업구조.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 사업구조.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을 건축·임대 운영할 사업자를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은 사회적협동조합, 비영리 법인, 사회적 기업 등의 사회적 경제주체(사업자)가 15년 이상 임대할 목적으로 취득해 청년·신혼부부·고령자 등 주거지원 대상자에게 임대하는 주택으로, 저렴한 임대료와 안정적 거주기간 및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다.

사업자가 선정되면 주택도시기금이 출자해 설립한 부동산 공동펀드 '리츠'로부터 최대 20년간 토지를 임차하고 건축비 등 제비용은 기금융자 및 민간차입으로 조달한다. 임대기간이 종료되면 토지매수권을 부여받는다. 이를 통해 사업자는 다가구주택을 건축하고 저렴한 임대조건(시세 80% 이하)으로 장기간 입주자에게 공급한다.

사업지는 경기 평택시 고덕면(4필지, 20호) 및 고양시 삼송동(5필지, 25호) 단독주택용지가 대상이며, 4~5필지 단위로 사업자를 모집한다.

LH는 해당 주택에 대한 매입약정을 통해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보증요율을 인하하고 보증한도를 확대할 수 있도록 사업비 조달을 지원한다. 이러한 공급을 통해 취약계층의 주거문제를 해결하고 입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주민간 소통을 증진시키는 등 주거공동체의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공모 일정은 오는 4월2일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10~11일 이틀간 참가의향서와 5월23일 사업신청서를 접수해 6월 중 사업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