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회장 "환경 변화에 선제 대응, 영속하는 LG 만들겠다"
구광모 회장 "환경 변화에 선제 대응, 영속하는 LG 만들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광모 체제' 첫 ㈜LG 정기 주총···"영속하는 LG 만들겠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왼쪽)과 권영수 ㈜LG 부회장. (사진=LG)
구광모 LG그룹 회장(왼쪽)과 권영수 ㈜LG 부회장. (사진=LG)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구광모 LG 회장이 ㈜LG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시장 선도를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사업 경쟁력을 갖추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LG는 26일 오전 여의도 LG 트윈타워에서 제57기 정기 주총을 열고 △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변경 승인의 건 △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을 의결했다. 

'구광모 체제' 첫 정기 주총이지만 구 회장은 이날 주총에 참석하지 않았고 권영수 ㈜LG 부회장(공동 대표이사)이 구 회장의 사업 현황 보고를 대독했다.

구 회장은 "2018년은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인한 경기둔화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었다"며 "이러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LG는 자회사들과 함께 사업 경쟁력을 갖추고 시장지위를 확대하고자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전자 계열은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인 'LG 시그니처(SIGNATURE)', '올레드 TV'와 같은 혁신 제품으로 고객가치를 창출했고, 제품 경쟁력을 기반으로 수익성을 확대했다"며 "이와 더불어 전기차 부품, 차세대 디스플레이, 광학솔루션 등 부품사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또 화학 계열에 대해선 "외부 사업환경의 변화 속에서도 기초소재, 생활건강 등 주력사업에서 견조한 실적을 이뤄냈다"며 "전지사업은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매출 신장과 더불어 글로벌 사업기반을 더욱 공고히 했으며, 미래를 위한 소재, 바이오 사업에서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통신 계열은 차세대 통신망인 5G 전환을 앞두고 네트워크 구축뿐만 아니라 5G 특화 서비스 등 고객의 일상을 바꾸는 가치 제공에 주력했다"며 "미디어, 홈 IoT, AI, 클라우드 등 새로운 성장 분야에서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LG는 연결기준으로 지난해 매출 11조9448억원, 영업이익은 1조9638억원의 성과를 달성했다. 

구 회장은 "우리는 지금 새로운 시대적 요구에 직면해 있다"면서 "4차 산업혁명으로 기술 융복합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산업 간 경계부터 기업 경쟁구도까지 근본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자회사들과 함께 시장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시장을 선도하고 영속하는 LG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의 기본정신을 되새기고 발전시킬 것"이라며 "또 기존 주력 사업은 LG사이언스파크를 중심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용해 적극 발굴·육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민과 사회로부터 인정받는 기업이 되도록 매 순간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LG는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진심이 담긴 우리만의 방식을 더욱 고민하고 발전시켜 국민과 사회에 더욱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주총에서 권 부회장은 지난해 대표이사 선임 이후 처음으로 의장으로 나서며 공식 데뷔했다. 앞서 권 부회장은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유플러스 등 핵심 계열사 3곳의 이사회 의장을 맡았다. 구 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권 부회장이 직접 계열사 경영 의사 결정에 참여해 구 회장의 의중을 표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LG는 보통주 1주당 2000원, 우선주 2050원의 배당도 결정했다. 이사보수 한도는 지난해와 동일한 180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