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례적 실적 예고···1분기 기대 수주 이하
삼성전자, 이례적 실적 예고···1분기 기대 수주 이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상실적 '자율공시'···디스플레이·메모리 사업 환경 약세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는 26일 디스플레이와 메모리 사업 환경 약세로 올해 1분기 전사 실적이 시장 기대 수준을 하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공시했다.

삼성전자가 잠정실적 발표에 앞서 자율공시를 통해 전반적인 실적 상황을 설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자율공시를 통해 발표한 '2019년 1분기 예상실적 설명자료'를 통해 이같이 설명했다.

디스플레이 사업에 대해 삼성전자는 "액정표시장치 패널의 비수기 속 중국 패널업체의 설비 증설로 인한 공급 증가로 애초 예상 대비 가격 하락 폭이 확대됐다"며 "플렉서블 유기발광다이오드 대형 고객사 수요 감소와 저온 다결정 실리콘 액정표시장치와의 가격 경쟁 지속으로 수익성이 악화했다"고 지적했다.

메모리 사업의 경우에는 "비수기에 따른 전반적인 수요 약세 속 주요 제품들의 가격 하락 폭이 애초 전망 대비 일부 확대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어려운 경영여건 개선을 위해 단기적으로는 기술리더십을 기반으로 제품 차별화를 강화하면서 효율적인 리소스 운용을 통한 원가경쟁력 개선을 추진하겠다"며 "중장기적으로는 주력 사업의 경쟁력 제고와 미래 지속성장을 위한 전략적 연구개발과 투자 등 핵심역량 강화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