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노장과 신예, 제3인터넷은행 '도전'···예비인가 접수 오늘부터
IT 노장과 신예, 제3인터넷은행 '도전'···예비인가 접수 오늘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우기술과 비바리퍼블릭 주도 컨소시엄 2곳 참여의사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설명회 참석자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설명회 참석자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제3인터넷전문은행 라이선스를 따내기 위한 예비인가 신청이 26일과 27일 이틀간 진행된다. IT 업계 1세대인 '노장' 다우기술과 '신예' 비바리퍼블릭 주도의 컨소시엄이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다(각각 키움뱅크·토스뱅크 컨소시엄).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키움증권을 주축으로 하나금융지주와 SK텔레콤, 온라인쇼핑몰 11번가 등이 참여한다.

키움뱅크는 키움증권의 모회사인 다우기술을 통해 정보기술(IT) 업체 혁신성을 발휘할 계획이다. 여기에 하나금융과 SK텔레콤의 금융·통신 노하우를 접목한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주도한다. 신한금융지주가 참여하기로 했으나 설립 방향에서 의견을 모으지 못해 결국 불참했다.

대신 글로벌 벤처캐피탈을 투자자로 유치했다.

토스뱅크는 비바리퍼블리카가 67%의 지분으로 대주주가 되고 벤처캐피탈인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털, 리빗캐피털이 각각 9%씩 투자한다. 한국전자인증(4%)과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2%)도 주주로 참여한다.

금융당국은 27일까지 예비인가 신청을 받은 뒤 신청 서류를 토대로 내달부터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금감원 심사를 진행한다.

심사결과를 바탕으로 5월 중 금융위에서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하게 된다. 금융위는 최대 2개까지 예비인가를 내줄 계획이다.

예비인가를 받으면 인적·물적 요건 등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하고 1개월 이내 본인가를 받아 6개월 이내에 영업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