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 외국인 근로자 위한 '감성안전 실천운동' 시행
부영, 외국인 근로자 위한 '감성안전 실천운동'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성안전 실천운동 포스터.(사진=부영)
감성안전 실천운동 포스터.(사진=부영)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부영그룹은 올해 안전보건경영방침인 '모두가 실천하는 세이프티 퍼스트(Safety First)'를 이행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들을 포용하는 '감성안전 실천운동'을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실천 방안은 크게 네가지로 △안전모에 이름표를 부착, '야, 너' 등 반말체 대신 상호간 이름부르기 △안전교육장, 안전조회장 벽면에 외국인 근로자들의 국기 부착 △안전보건활동이 우수한 외국인 근로자를 선정해 포상하는 제도 실시 △선정된 우수 근로자와 그 가족 사진을 안전 통로에 부착, 고국에 대한 향수, 일에 대한 책임감 부여 등이다.

최양환 부영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감성안전 실천 운동은 외국인 근로자들을 내 가족처럼 섬기는 마음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