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청라시티타워 시공사 계약 안 되면 이달 협약 해지 검토"
LH "청라시티타워 시공사 계약 안 되면 이달 협약 해지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라시티타워 조감도.(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시티타워 조감도.(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인천 청라시티타워(453m)가 구조물 안전성 확보와 시공사 선정 등으로 건립사업에 고비를 맞고 있다.

2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라영종사업본부에 따르면 청라시티타워 민간컨소시엄(보성산업·한양·타워에스크로우)이 이달 안에 초고층 건물 실적이 있는 건설사와 시공사 계약을 하지 못하면 민간컨소시엄과의 협약 해지를 검토하기로 했다.

청라시티타워 민간컨소시엄은 지난달 포스코건설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현재 공사 계약 체결을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 

청라시티타워 사업은 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국제도시 호수공원 중심부에 있는 3만3000㎡ 부지에 초고층 타워와 복합시설을 건설·운영하는 내용이며 타워 건설에는 4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설계를 마쳤지만 강풍에 취약한 구조여서 안전에 문제가 있다는 실험 결과가 나와 부분 변경 등의 문제로 착공이 계속 미뤄졌다.

이 사업 주체인 LH는 이달 중 민간컨소시엄과 포스코건설이 도급 계약을 체결하면 타워를 착공하고 그렇지 못하면 사업자 재공모 등 대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그러나 협약이 해지된 민간컨소시엄과 법적 다툼이 벌어질 경우 사업 추진이 중단돼 타워 건립이 다시 수년간 표류할 가능성도 있다.

LH 관계자는 "일단 이달 말까지로 시한을 정한 만큼 민간컨소시엄이 초고층 실적이 있는 시공사와 계약을 체결하는지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LH가 2009년 타워 디자인을 국제공모한 청라시티타워는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개최에 맞춰 준공할 계획이었지만 타워 건설·운영 발주 방식을 놓고 인천경제청과 이견을 보이고 사업자 공모가 수차례 유찰되면서 지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