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비즈기업, 2017년 매출 성장 8%···"실질 GDP 18% 차지"
이노비즈기업, 2017년 매출 성장 8%···"실질 GDP 18% 차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노비즈기업의 2017년 총 매출액이 284조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노비즈협회)
이노비즈기업의 2017년 총 매출액이 284조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노비즈협회)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인 이노비즈기업들의 2017년 총매출액은 284조원으로 전년 대비 8.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실질 국내총생산(GDP)의 약 18%를 차지한다.

이노비즈협회는 이노비즈기업 1만8000여개 사를 대상으로 고용·경영성과 등을 조사한 정밀 실태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2017년 이노비즈기업의 매출은 전년보다 8.0% 증가하고 영업이익률은 4.8%를 기록하는 등 일반 중소제조업보다 좋은 실적을 거뒀다.

기업당 평균 매출액은 157억1000만원, 총매출액은 284조원으로 같은 해 삼성전자 매출액 239조원보다 많았으며 국내 실질 GDP의 17.8%를 차지했다.

연구개발(R&D) 부문에서는 이노비즈기업의 95.4%(기업부설연구소 86.3%)가 연구개발부서를 보유하고 있었다. 기업당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도 3.23%를 기록해 대기업(1.45%)과 일반 중소제조업(1.34%)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노비즈기업 총종사자 수는 75만8000여 명으로 국내 중소제조업 종사자 233만 명의 32.5%에 달했다. 이노비즈기업 당 평균 종사자는 41.9명이었다.

글로벌 부문에서도 이노비즈기업의 51.8%(약 9300개 사)가 수출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 수출액은 397억달러로 국내 중소기업 총 직접수출액 1061억달러의 39.3%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당 평균 수출액은 70억7000만원으로 2010년 이후 증가세를 이어가며 연평균 7.3%의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3년 평균 매출액이 20% 이상 증가한 '고성장기업'은 2481개사로, 국내 고성장기업의 13.3%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매출 1조~400조원의 중소·중견기업인 '월드클래스 300기업'과 코스닥 상장기업에도 이노비즈기업이 각각 137개사와 465개사가 존재해 중견기업을 제외한 해당 기업군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각각 82.5%와 45.8%이었다.

조홍래 이노비즈협회장은 "최근 국민소득 3만달러를 돌파하는 데 이노비즈기업의 훌륭한 성과가 밑바탕이 됐다"며 "이노비즈기업의 발굴, 육성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