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중견 자동차 부품업체 유동성 공급 'P-CBO' 도입
중소·중견 자동차 부품업체 유동성 공급 'P-CBO'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500억원 규모···3년간 총 1조원 공급
자동차 부품업체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기본구조 (자료=금융위원회)
자동차 부품업체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기본구조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중소·중견 자동차 부품업체의 유동성 공급을 위한 '자동차 부품업체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가 29일 1차 발행을 시작으로 본격 도입된다.

P-CBO는 중소기업 등 신용도가 낮아 단독으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회사들을 위한 상품이다.

회사들이 회사채를 발행하면 이를 유동화 회사가 사들여 선순위채권(97%)과 후순위채권(3%)으로 쪼갠다.

선순위채권에는 신용보증기금 보증을 붙여 신용등급을 올린 뒤 채권시장에 팔고, 후순위채권은 발행한 기업에 되사게 한다.

이렇게 되면 기업은 자금을 장기간 안정적(만기 3년, 고정금리)으로 운용할 수 있어 기술개발·활로개척 등 미래대비 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번에 발행되는 '자동차 부품업체 P-CBO'는 부품업체의 편입 비중이 최대 50%인 상품이다.

자동차산업 생태계 보전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완성차 업체가 상생 차원에서 재정을 공동으로 부담한다.

오는 29일 발행되는 1차 P-CBO는 총 1110억원이 발행되며 이 중 430억원이 자동차 부품업체들 회사채다.

금융위는 이런 방법을 통해 중소·중견 자동차부품업체에 올해 3500억원을 포함해 3년간 1조원을 공급할 계획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혁신금융이 산업현장 곳곳에서 기업의 순통을 틔우고 산업의 혁신을 견인해 갈 수 있도록 정부와 금융기관 등이 적극적으로 현장과 소통하면서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