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쏘나타' 출고 지연…"소음·진동 등 보완"
현대차 '신형 쏘나타' 출고 지연…"소음·진동 등 보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자동차가 21일 출시한 8세대 신형 쏘나타의 고객 인도가 지연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의 소음과 진동 등 초기 감성품질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출고 전 정밀 점검을 진행하고 있어 출고가 지연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점검 대상은 성능이나 안전 관련 문제가 아니라 운전자마다 달리 느낄 수 있는 감성적 소음과 미세 진동 등과 관련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지막까지 철저히 점검 및 보완해 고객들에게 최고의 품질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쏘나타는 현대차가 개발한 3세대 신규 플랫폼이 처음으로 적용된 모델이다. 현대차는 3세대 플랫폼을 통해 도어·창문 접합부와 창문의 두께 강화, 흡·차음재 대폭 보강으로 정숙성을 강화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신형 쏘나타는 지난 11일부터 출시 전날인 20일까지 1만2천323대가 사전예약됐다.

현대차는 앞서 제네시스 EQ900을 출시할 당시에도 초기 감성품질의 해소를 위해 마지막까지 철저히 점검을 벌여 출고가 지연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